News

Your Success Business Partner

케이시스, LED전광판 '레닷' 30개 매장에 설치

<킨텍스 전시장 입구에 설치된 LED 배너. 4개를 결합해 대형 멀티스크린 역할을 한다.>



케이시스(대표 천병민)는 지난 6월 출시한 프리미엄 발광다이오드(LED) 전광판 '레닷(LEDot)'을 설치한 매장이 최근 30개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.

케이시스가 출시한 '레닷'은 '디지털 LED간판'과 'LED 배너' 2종이 있다. 디지털 LED간판은 7000니트 휘도로 동급 LCD간판보다 10배 이상 밝다. 5㎜ 미세 픽셀에 2000㎐ 고도 주사율을 결합, 원하는 콘텐츠를 고화질로 선명하게 표출한다. 최신 LED소자와 패널 주변에 블랙 마스크를 채택했고, 방수 기능을 갖춰 실외에서도 사용 가능하다.

LED 배너는 높이 190㎝, 폭 57㎝, 두께 3.5㎝의 이동형 LED간판이다. 낱개 사용은 물론 2개 이상을 결합하면 대형 전광판처럼 활용할 수 있다. 박막 고휘도 디스플레이 패널을 탑재했고, 광시야각은 160도로 어디에서나 눈에 잘 들어온다. 휴대형저장장치(USB)로 콘텐츠를 교체할 수 있고, 스마트폰으로 원격 제어 및 관리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.

디지털 LED간판은 주로 학원, 카페, 꽃집 등에 설치했고 LED 배너는 코엑스와 킨텍스 전시장 및 백화점 등에 공급했다. 최근에는 삼성전자와 '삼성전자 공식판매 제품' 계약을 체결, 전국 400여개 삼성전자 B2B 대리점에 레닷을 공급한다. 편의점, 마트 등 프랜차이즈 매장 운영기업과 50대~100대 규모의 일괄 공급 협상도 진행하고 있다. 조달품목 등록도 추진하고 있다.



 

<부산 서면의 이동통신기기 매장에 설치된 디지털LED간판과 LED배너>


천병민 대표는 “전단지, 입간판, 버스나 지하철 배너 등 오프라인 광고 도구들이 수없이 많지만 그 효과는 의문”이라면서 “소규모 매장의 광고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혁신적 제품으로 백화점, 전시장, 박물관 등의 영상 콘텐츠 표출에도 유용하다”고 말했다.